퀵메뉴
자주묻는질문
Home > 온라인상담 > 자주묻는질문
궁금증을 해결해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질문과 그에 대한 답변 내용입니다.
제목 눈 앞에 날파리, 머리카락 등 무언가가 떠다니는 것 같아요!

눈 앞에 날파리, 머리카락 등 무언가가 떠다니는 것 같아서 안과를 찾아오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대부분의 경우에는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되는 생리적인 현상으로 눈 속의 초자체 속에 미세한 부유물 등이

생겨 그림자가 느껴지는 것입니다. 말 그대로 벌레 같은 것이 눈 앞에 날아다니는 듯한 증상으로

노화 증상의 일종입니다. 눈 안 유리체에 부유물이 생긴 것으로 심할때는 약간의 시력 장애를 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극소량일 때는 시력 장애도 없고 크게 위험하지는 않습니다. 유리체는 각막, 수정체보다

뒤에 위치하여 망막 사이에 있는 눈의 용적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이것은 매우 맑은 액체로 물, 단백질로

구성되어 있으며 젤리 형상을 띄고 있습니다. 젊을 때는 투명성을 유지하므로 깨끗한 상을 보게되나 노화,

외상에 의하여 단백질 변성이 일어나면 투명성에 변화가 생깁니다. 경미한 혼탁의 경우에는 빛이 통과할 때

망막 위 그림자를 만드므로 자각적으로 까만 점이나 실 모양으로 느껴지며 숫자가 늘어나기도 합니다.  

또한 밝은 면을 보면 더 잘 나타나게 됩니다. 유리체 박리 때 나타나며 초자체의 가벼운 출혈이나 포도막염

때에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고도 근시의 경우 유리체 변성이 일찍 일어나 젊어서 증세를 호소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러한 증상이 심한 분들은 흰색 종이를 눈앞에 대고 그 숫자나 범위를 체크해보고 심한 변화를

느낄 경우 안과에서 정밀 망막 검사를 통해 망막, 초자체, 포도막의 상태를 확인해 보셔야 합니다. 비문증은

대개 시력 장애를 나타내지 않지만 예민한 사람들은 큰 불편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시일이 경과하여

혼탁이 엷어져 적응이 될 때까지는 심리적인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으며 동반된 질환이 없을 경우 별다른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1~2% 정도의 극소수는 망막 열공 등이 동반될 수도 있으므로

레이저 치료 등을 받아야 하며, 증상이 매우 심할 경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